日博滚球日博滚球

日博体育
日博电竞

K리그 심판계에도 부는 한류 바람, VAR로 높아진 韓심판 위상

지난해 상반기까지만 해도 K리그 심판들의 위상은 뚝 떨어져 있었다. 잦은 판정시비로 구단과 팬들의 신뢰 회복이 절실했다. 그러나 올해 판정시비가 많이 줄었다. 확연히 늘어난 연맹의 심판 교육 횟수도 심판들의 기량 향상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박 과장은 "VAR 제도를 통해 기존 비 시즌 교육과 연 2차례 교육이 매달 교육으로 바뀌었다. 어느 국가보다 연맹 차원에서 많은 교육으로 판정 시비를 줄이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애로사항도 없지 않다. 중국 슈퍼리그 초청으로 주심들의 경제사정은 약간 나아졌지만 오히려 K리그 경기 배정에 영향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박 과장은 "협회 심판위원회와 연맹이 잘 조율해 경기를 배정하고 있다. 다소 힘들어진 부분도 없지 않다"며 웃었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스포츠조선 바로가기] [스포츠조선 페이스북]-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스포츠조선

欢迎阅读本文章: 黄成全

365bet官方网址

日博体育